2013.11.21 07:44

새벽기도

조회 수 347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안녕 하세요 ?


새벽기도 팀의 양성중 입니다.

지금 저희 교회의 새벽기도 모임의 형편을 알려드리고 꺼져가는 마지막 촛불 같은 새벽기도 모임의 활성화를 위하여 성도님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간구합니다.


PUC 야영회 준비기간 전 까지만해도 15명 안 팍으로 모이던 참석자들이 야영회가 끝나면서 서서히 줄어 지금은 2-3명 내지는 5명이 모이는 안타까운 형편이 되었읍니다. 심지어는 사회자 혼자만 참석한 날도 있었읍니다. 이렇게 되다보니 새벽기도를 쉬자는 말까지 나오는 형편이 되었읍니다.

기도는 우리의 신앙을 지켜주고 키워주는 젖줄이, 새벽기도는 우리자신들과 교회의 영적 근력을  키워주는 힘의 원천지라 생각됩니다. 교회적으로 어려움이 생길때나, 영적인 힘이 쇄약해질때, 또한 개인적으로 감당키 어려운 시련 역경이 닥쳣을때, 모든 성도들이 합심으로 기도하고 중보할때, 하나님께서 도우시고 회복시켜 주셧던 일들을 기억하실 것입니다. 물론 집에서 개인적으로 기도 하시겠지만, 하나님의 몸이신 교회는 교회데로 한마음으로 하나님과 연결되는 기도줄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 됩니다.


이제 하나님께서 어떻게 새벽시간을 사용하셨는지 성경과 우리의 삶에서 살펴보겠읍니다.

새 벽은 하나님이 자기자녀를 도우시는 시간입니다."--- 새벽에 하나님이 도우시리로다." (시46;5) 뿐만아니라. 새벽은 하나님이 많은 역사를 이루어가는 시간임을 성경을 통해서 알고 있읍니다. 홍해가 새벽을 통해서 갈라젔고, 여리고성이 새벽에 무너졌으며, 야곱이 천사와 씨름하고 새벽에 응답을 받았으며, 맛나가 새벽에 내려졌으며, 예수님도 새벽미명에 일어나셔서 한적한 곳에서 기도 하셨읍니다. (마가1:35) 

지금도 많은 성도들이유의 역사와  기도응답을 받는 시간이 되고있으며, 음성을 듣기도하며, 새벽에만 부어주시는 은혜를 경험합니다. 또한 새벽기도는 삶의 모든 분야에서 지혜를 얻는 시간이 되기도 합니다.(관계, 자녀교육, 직장과 사업터등 등에서) .저는 성도님들께서 이시간과 장소가 하나님이 응답을 갖고오실때 만나는 곳과 때가 되시기를 소원합니다. "나의 사랑하는 자들이 나의 사랑을 입으며, 나를 간절히 찾는자가 나를 만날 것이라(잠8;17)." 하신 약속의 말씀을 붇드고 동행하는 삶을 누리시기를 간절히 소원 합니다.

비 내리고 추워지는 이새벽에 눈 비비며 찾아오는 주의 자녀들을 결코 헛되이하지 않으실 주님이심을 믿지않으세요?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 나와서 정직하고 애타는 마음으로 성령님을 찾을때에 기도줄이 터지는 기쁨을

체험하시는 새벽시간이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장노님들께 드리는 부탁의 말씀 : 교회의 영적 어른이되시고, 지도자되신 장노님들께서 많이 참석해 주셔서  교회의 한 영적기둥을 살리고 성도님들께 용기를 주는 그 마음을 하나님께서 기뻐 받아 주시리라 믿습니다.

.

감사합니다.

새벽기도팀 드림.



?
  • ?
    admin 2013.11.22 06:36

    다윗은 캄캄한 동굴에서 숨어살때도 "내가 새벽을 깨우리로다"라고 외치며

    새벽에 하나님을 찾아 승리한 것처럼 새벽기도회 팀장님의 호소를 들으며

    우리 교회에 열린 미래를 보는듯 합니다.


    성도님들의 참여와 기도가 우리 교회를 살릴 것임을 확신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7 기타교실 연말 파티겸 발표회 토닥토닥사랑 2013.12.16 2979
386 Bow the Knee (기도해) Stanley 2013.12.13 3557
385 유기농 새송이 버섯을 이번 주만 구입할 수 있습니다. 도리스 리 2013.12.11 3349
384 한국 전통 맛이 나는 조청을 판매합니다. 도리스 리 2013.12.11 3503
383 2013 중북가주 연합 음악회 및 테너 이경재 콘서트에 교우님을 초대합니다 홍보/주보팀 2013.12.09 3380
382 2013년 12월 07일 안식일 (주보 광고/ 안내 No.49) 홍보/주보팀 2013.12.09 3079
381 나는 살았는가 아니면 죽었는가? (안식일 12월 7일 2013년) samoh 2013.12.07 3205
380 제3구역반 이야기(구역장: 오숭경, 반장: 이기영) admin 2013.12.06 3306
379 2013년 11월 30일 안식일 (주보 광고/ 안내 No.48) 홍보/주보팀 2013.12.01 3460
378 가족 찬양의 밤 11월15일 (금) Stanley 2013.12.01 3117
377 2013년 11월 23일 안식일 (주보광고/안내 No.47) 홍보/주보팀 2013.11.30 3141
376 test chris 2013.11.30 1
375 제 4 구역반 이야기(구역장: 이영호, 반장: 신충명) 서숙형 2013.11.27 3555
374 르비딤골짜기(출17장)에서 생각나는 기도의 사람들 홍보/주보팀 2013.11.22 3183
» 새벽기도 1 양성중 2013.11.21 3479
372 주의 빛을 비춰 주소서 - 마운튼뷰 교회 합창단 Stanley 2013.11.17 3231
371 은혜 아니면 - 마운튼뷰 교회 성가대 Stanley 2013.11.17 3327
370 2013년 11월16일 안식일 (주보광고/ 안내 No.46) 홍보/주보팀 2013.11.16 3286
369 2013년 11월09일 안식일 (주보광고/ 안내 No.45) 홍보/주보팀 2013.11.08 3150
368 2013년 11월02일 안식일 (주보광고/ 안내 No.44) 홍보/주보팀 2013.11.08 311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8 Next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