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446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몸이 아파도 내색하지 않고

심지어 가족도 몰랐다.

 

간이 거의 다 망가져

이식하지 않으면 안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원래 밝고 명랑하고 낙천적인 성격이라

배우자도 눈치를 채지 못하는 것 처럼 보였다.

 

그러던 어느날

잠시 여행을 다녀 온다고 집을 나갔다.

 

일 주일이 지난 어느날 저녁 전화 한 통이 왔다.

잘 있으니 걱정 말란다.

 

그냥 여행이 끝나면 돌아것이라고 생각했다.

 

전화벨이 울렸다

간암으로 쓰러져 운명을 달리 했단다.

 

한 마디, 그 한 마디 말만 했더라면

내 간을 줄 준비가 다 되어 있었는데-

 

내 간을 이식했더라면

영원에 이르는 길 동무로 행복하게 살아 갈 텐데---

 

서로 서로 중보 기도하는 가정교회

첫 모임을 마치고 나서

 

 

?
  • ?
    토끼 2011.02.10 22:29

    간이 아파 도 내색도 가족도 모르고 그런 가운데 ,밝 고 명랑한 성격에 낙천적인 성격 인데도 왜 이런 병이 찿아 오는지 모르겠습니다.우리도 항상 주어진 삶의 감사하며 웃으며 살아야하지 않을까요. 장로님 글 잘 읽고 항상 맑고밝게 살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

  • ?
    거북이 2011.02.13 14:31

    거북이

     

    잘  읽었읍니다.

    우리의 삶은 드라마 같읍니다.

    그 속에서 우리는

    믿음을 소유했으니

     감사하고, 그런 병은 걸이지 말아야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3 르비딤골짜기(출17장)에서 생각나는 기도의 사람들 홍보/주보팀 2013.11.22 3208
322 대총회장 테드넬슨 목사님의 설교전문 김노립 2011.08.05 3363
321 당신은 길어진 노후 잘 준비되어 있나요? 서숙형 2011.05.09 3389
320 놀라운 일들이 많이 일어나죠! MV미디어 2011.04.24 3113
319 노인회 소풍 - 길로이 가든 admin 2015.11.14 5802
318 내 평생에 가는길 합창 각 파트 admin 2020.10.17 82
317 남집사회특순 file admin 2016.03.27 5807
316 날로 좋아지는 우리교회 website. 최충업 2011.05.16 3057
315 나는 살았는가 아니면 죽었는가? (안식일 12월 7일 2013년) samoh 2013.12.07 3226
314 꿀사과와 팥을 구매하시기를 원하시는 분은 연락 주세요. 1 도리스 리 2013.02.07 3920
313 김천한 집사, 열락처 체선팀 2012.07.18 3253
312 김성국장로님댁 (새식구 초청/일몰예배) admin 2014.05.23 3399
311 김목사님 !!! 안녕하세요!!! 은지아빠 2013.12.26 3402
310 김명호 목사님 초청 주말 부흥회 admin 2014.04.30 3336
309 김명호 목사님 사모를 위한 기도 요청 2 mvksda 2011.01.02 3882
308 김노립 목사님 서숙형 사모님 안녕하세요 admin 2015.11.14 4509
307 기타교실 연말 파티겸 발표회 토닥토닥사랑 2013.12.16 2992
306 기타교실 송년회 admin 2013.12.17 3133
» 기도응답을 주시려 안달하시는 하나님 2 이도신 2011.02.09 3446
304 그의 빛 안에 살면 - 합창 김석수 2021.04.05 263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