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2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시1

죽는다는 것이 두려운 것인줄 알았는데

죽는다는 것은 참 미안한 일인것 같습니다.

나야 하나님이 부르셔서 고통 없는 천국에 가서 하나님을 뵙겠지만

남아 있는 아내와 기족 친구들에겐 정말 미안한 일 입니다.

다 못한 사랑, 다 못다한 용서 이건 어찌해야 할까요

아버지 하나님 이건 제가 못하니 아버지가 해 주셔야죠

오늘도 기도 합니다

하루라도 더 사랑할 수 있게 해 달라고

하루라도 더 용서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시2

극심한 고통 가운데 음성을 들었습니다.

각혈을 하고 각혈을 들어내는 수술 가운데

뜨거운 몸 속에서 단련되는 정금을 보았습니다

고통 가운데 기도했습니다

아버지 이건 너무 아파요. 아버지 이건 너무 힘들어요

아버지께서 말씀해 주셨습니다

"너는 내 것이라"

뜨거운 눈물이 흐르고 고통 속에서도 정신을 차릴수가 있었습니다.

천국에서 살게되든 이세상에서 다시 살게 되든

내가 얼마나 부족한 인간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오래 참으시고 단련시켜 주신 아버지

오늘은 파란 하늘을 바라봅니다

하늘 아버지의 미소를 바라봅니다

제가 감히 사랑한다고 해도 될까요 아버지?

지금 흐르는 눈물은 감사의 눈물일 겁니다.


시3

너무 아파서 주님을 원망했습니다

왜 저를 이런 고통 가운데 내버려 두시냐고

고통가운데 환상을 보았습니다

매우 슬퍼하시는 인자하신 얼굴

나와 같이 아파하시는 주님

십자가 예수님의 고통이 떠올랐습니다

채찍질에 살점이 하나 하나 뜯겨 나가시는 주님

손바닥에 못이 박히시는 주님

아무 죄도 없이 나를 위해 먼저 고통 당하시고

죽어주신 주님 그 주님께서 눈물로 내 곁에 있어 주셨습니다

나는 고통 가운데에도 편이 잠이 들수 있었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9 2014년 4월세째안식일스케치 AnnaLee 2014.04.20 5991
408 2014년 4월 둘째안식일 스케치 AnnaLee 2014.04.14 5908
407 2014년 4월 첫째안식알스케치 AnnaLee 2014.04.06 5310
» 어느시인의 생애 마지막 "시" admin 2014.04.03 3270
405 이쁘신 우리교회 집사님들 admin 2014.03.28 5705
404 2014년 사경회에 성도님들을 초청합니다 admin 2014.03.09 3385
403 여성선교부 서부지역 영성세미나에 다녀와서.. 토닥토닥사랑 2014.03.07 3348
402 한주간을 좋게 시작하게 해 주셔서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CM 2014.02.23 3629
401 마음판에 새기라 -잠언 (전정권 목사) Mrs.Lee 2014.01.27 3437
400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Mrs.Lee 2014.01.26 3281
399 “수고하고 무거운 짐 ... Mrs.Lee 2014.01.26 0
398 진실하고 정직한 사람들 Mrs.Lee 2014.01.13 3422
397 사랑하는 여집사들께 버디킴 2014.01.06 3663
396 새해에 드리는 기도 admin 2014.01.03 3409
395 2013년 12월 28일 안식일 (주보 광고/ 안내 No.52) 홍보/주보팀 2013.12.30 3199
39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김노립 2013.12.30 5466
393 김목사님 !!! 안녕하세요!!! 은지아빠 2013.12.26 3380
392 오숭경(오화자)장로님댁 성가대 초청 admin 2013.12.25 3188
391 2013년 12월 21일 안식일 (주보 광고/ 안내 No.51) 홍보/주보팀 2013.12.22 3213
390 2013년 12월 14일 안식일 (주보 광고/ 안내 No.50) 홍보/주보팀 2013.12.22 326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8 Next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