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3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얼마전 대학에서 간호학을 강의 하는 친구로부터

날아온 이메일속에 감동의 기사하나가 실려와 있었다

인큐베이터속의 갓난 아이 둘이 마주보고 누워있고

한쪽 아이가 다른쪽 아이 어깨에 손을 얹고 있는

사랑스런 사진 한장과 함께 내용은 대충 이렇다.

 

어느 병원에 태어난 얼마 쌍둥이가 있었다.왼쪽 아이는 몸이 좋아서 인큐베이터속에서 혼자 죽음을 맞이할 밖에 없었다. 아이를 불쌍히 여긴 간호사는 병원의 수칙을 어기면서까지  아이를 인큐베이터 속에 넣어 두었다.그러자 건강한 오른쪽 아이는 자신의 팔을 뻗어 아파하는 아이를 포옹하는 일이 벌어졌다. 바로 그순간부터 죽어가던 왼쪽아이의 심장 박동도, 체온도, 모두 정상으로돌아오고 건강을 되찾게 되었다고 한다.

 

인큐메이터에서 살아야 할만큼 어린 그아기가 무슨 마음으로 아파하는 다른쪽 아이를 감싸안았는지......  모습이 어찌나 감동적이고 작은힘의 포옹으로 생명을 되찾았다는 기적이 어찌나 가슴뭉클하게 하던지. 인간은 위기의 순간이 오면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을 나누고 싶어하는 선한본능을 타고 나나보다.

 

미국에 와서 살아오는동안 인상깊게 느끼는 중의 하나가 기부문화이다

기부란 대가를 바라지 않고 금전이나 물품을 무상으로 제공하거나 자원봉사를 함으로써, 이웃이나 사회의 충족되지 않은 욕구를 해결하고, 사회적 문제해결을 돕는 활동을 말한다.자연재해로 어려움을 당하는 이웃들을 위해 신속하게 필요한 물품은 물론이고 모금활동에 동참하는 모습들을 지켜보게 되었다. 기부 문화는 오늘날 미국을 지탱하는 힘이라고도 한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있는 자와 없는 , 서로 갈등이 없을 없다. 그러나 이들은 그것을 기부라는 수단을 통해 극복해 가는 것같다.

 

-------중    략 ----

 

어려운 시대에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손을 내미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어떤 방법이든 본시적으로 나누고 싶어하는 마음 없이는 불가능한것이 아닐까. 워렌 버핏이나 게이츠의 기부이야기나  한국의 김밥할머니의 평생모은 전재산을 기부금으로 내어놓는 이야기는 어려운이웃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하는 같은 심정이겠지만 우리네 같은 서민은 부자들의 기부이야기 보다는 평생을 김밥 팔아 좋은 일에 기부하는 할머니의 선행에 더욱 마음이 움직이는 같다.넉넉하지 못한 형편에서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마음이 깊은 공감을 얻게 하고 생각을 바꾸게 하고 행동으로 실천하게 하니까.

 

우리는 어쩌면 미주사회에 살아가는 한국인이라는 두쌍둥이들(?)인줄도 모른다. ‘금융자산의 폭락’, ‘구조조정의 위험등의 글로벌 경제 위기의 불안감이 엄습되어 있는 한인사회라는 인큐베이터속에 함께 살아가야 하는 쌍둥이들인줄도 모른다.

 

우리는 대부분이 크게 성공한 사업가도 아니고 금융폭락의 도미노 현상에 밀려갈 수밖에 없는 평범한 소시민들이지만 그래도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나보다 어려운 이들을 돌아보고 있는 힘껏 작은 힘이나마 안아주어야 할때가 아닐까?

그래서 경제의 심장박동이나 체온이 제자리로 되돌아 있다면,

그래서 작은사랑의 체온이라도 함께 나눌수 있다면,

하는 작은 희망도 함께 꿈꾸어 본다.

 

2009년 3월17일 미주 한국일보 <여성의 창> 기고문 중에서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Next
/ 28